STAGE

영국 팝아트 예술가 필립 콜버트가 세종문화회관에서 첫 내한 전시를 연다. 그의 작품에 담긴 이야기와 코로나19 사태 극복 메시지를 만나보자.

팝아트 거장이 온다

영국 팝아트 예술가 필립 콜버트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전시를 진행한다.그의 작품에 담긴 이야기와 코로나19 사태 극복 메시지를 만나보자.

영국 팝아트 예술가 필립 콜버트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전시를 ...

영국 팝아트 예술가 필립 콜버트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전시를 진행한다.그의 ...


온라인 공연, 어떻게 하면 더 흥미롭게 볼 수 있을까? 공연 전문가와 애호가 3인의 ‘온라인 공연 감상 꿀팁’을 모아보았다.

온라인 공연 관람
‘꿀팁’을 공유합니다

온라인 공연, 어떻게 하면 더 흥미롭게 볼 수 있을까?공연 전문가와 애호가 3인의 ‘온라인 공연 감상 꿀팁’을 모아보았다.

온라인 공연, 어떻게 하면 더 흥미롭게 볼 수 있을까?공연 전문가...

온라인 공연, 어떻게 하면 더 흥미롭게 볼 수 있을까?공연 전문가와 애호가 3인...


세종미술관의 〈데이터 컴포지션〉전은 우리 삶에 깊숙이 들어온 디지털 데이터가 예술적 요소로 쓰일 수 있다는 것을 오감으로 느끼게 해준다.

데이터도 예술이 되나요?

세종미술관의 〈데이터 컴포지션〉전은 우리 삶에 깊숙이 들어온디지털 데이터가 예술적 요소로 쓰일 수 있다는 것을 오감으로 느끼게 해준다.

세종미술관의 〈데이터 컴포지션〉전은 우리 삶에 깊숙이 들어온디지털...

세종미술관의 〈데이터 컴포지션〉전은 우리 삶에 깊숙이 들어온디지털 데이터가 예술...


희망을 노래하는 고양이들이 뮤지컬 40주년 내한 공연으로 세종문화회관을 찾아온다.

코로나 시대를 위로하는 희망의 메모리

희망을 노래하는 고양이들이 뮤지컬 40주년 내한 공연으로 세종문화회관을 찾아온다.

희망을 노래하는 고양이들이 뮤지컬 40주년 내한 공연으로 세종...

희망을 노래하는 고양이들이 뮤지컬 40주년 내한 공연으로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연극 은 ‘허상’이라는 독특한 구성으로 공연예술만의 매력과 배우의 힘을 단번에 설명해낸다.

얼음의 비밀, 살인의 진실

연극 은 ‘허상’이라는 독특한 구성으로 공연예술만의 매력과 배우의 힘을 단번에 설명해낸다.

연극 은 ‘허상’이라는 독특한 구성으로 공연예술만의 매력과 배우...

연극 은 ‘허상’이라는 독특한 구성으로 공연예술만의 매력과 배우의 힘을 단번에...


음악 혁명을 몰고 온 전설적인 록 밴드 비틀즈가 세종문화회관으로 온다. 사진전으로 만나는 그들의 이야기.

비틀즈, 청춘의 기록

음악 혁명을 몰고 온 전설적인 록 밴드 비틀즈가 세종문화회관으로 온다.〈The Beatles by Robert Whitaker〉 사진전으로 만나는 그들의 이야기.

음악 혁명을 몰고 온 전설적인 록 밴드 비틀즈가 세종문화회관으로 ...

음악 혁명을 몰고 온 전설적인 록 밴드 비틀즈가 세종문화회관으로 온다.〈The ...


위기의 시대. 어려움 속에서도 밝게 성장하는 네 자매의 모습은 위로를 준다. 서울시뮤지컬단의 은 새로운 연말 뮤지컬의 탄생을 알렸다.

작은 아씨들이 건네는 위로

위기의 시대. 어려움 속에서도 밝게 성장하는 네 자매의 모습은 위로를 준다.서울시뮤지컬단의 〈작은 아씨들〉은 새로운 연말 뮤지컬의 탄생을 알렸다.

위기의 시대. 어려움 속에서도 밝게 성장하는 네 자매의 모습은 위...

위기의 시대. 어려움 속에서도 밝게 성장하는 네 자매의 모습은 위로를 준다.서울...


‘다사다난’이라는 말이 어느 해보다 어울리는 2020년말, 서울시합창단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두 차례 공연을 준비했다. 1일 펼쳐지는 와 19일 열리는 헨델의 오라토리오 다. 서울시합창단은 두 편의 공연으로 대중성과 예술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려 한다.

2020년이여 안녕!

세 차례 연기 끝에 선보이는 〈신나는 콘서트〉와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서울시합창단의 2020년 연말은 어느 해보다 알차다.

세 차례 연기 끝에 선보이는 〈신나는 콘서트〉와 헨델의 오라토리오...

세 차례 연기 끝에 선보이는 〈신나는 콘서트〉와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서...


여기저기 포스터가 붙기 시작하면 크리스마스 시즌이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무용, 뮤지컬, 연극. 인형극, 영화, 연주회 등 수많은 예술 분야에서 앞다퉈 을 내놓긴 하지만, 역시 은 발레로 봐야 미적 쾌감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호두까기인형과 크리스마스를!

이제 크리스마스 시즌이다. 이맘때 빠질 수 없는 유니버설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이 세종문화회관에 찾아온다.

이제 크리스마스 시즌이다. 이맘때 빠질 수 없는 유니버설발레단의 ...

이제 크리스마스 시즌이다. 이맘때 빠질 수 없는 유니버설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


컬렉터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미술시장을 활성화하는 세종 컬렉터 스토리.그 두 번째 전시, 컬렉터 문웅의 .

점잖게 미친 수집가의 삶

컬렉터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미술시장을 활성화하는 세종 컬렉터 스토리.그 두 번째 전시, 컬렉터 문웅의 〈저 붉은 색깔이 변하기 전에〉.

컬렉터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미술시장을 활성화하는 세종 컬렉터 스토...

컬렉터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미술시장을 활성화하는 세종 컬렉터 스토리.그 두 번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