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GE


40년 전 5월의 그날을 기억합니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리는 <오월평화페스티벌>의 세 공연이
세종문화회관 ‘힘내라 콘서트’로 생중계된다.

5·18 민주화운동(이하 5·18) 40주년을 기념하는 <오월평화페스티벌>은 문학, 무용, 음악, 영화 등 다양한 문화예술 장르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조명하는 11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번 페스티벌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무관객 온라인 공연으로 진행된다. 5·18의 과거와 현재, 미래의 의미를 조명하는 <오월음악극>, 작곡가 구스타프 말러의 교향곡 ‘부활’을 우리말 서사로 풀어낸 <오월음악회>, 5·18의 아픈 기억을 해원하는 <오월무용>은 세종문화회관 ‘힘내라 콘서트’ 시리즈로 생중계된다.

오월음악극 : 융합예술 퍼포먼스로 5·18의 뜻을 기리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리는 의 세 공연이세종문화회관 ‘힘내라 콘서트’로 생중계된다.

<오월음악극-사랑이여>는 예술인들의 다양한 퍼포먼스를 통해 5·18의 가치와 의미를 조명하고, 민주주의를 지키다 쓰러진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수준 높은 공연으로 전개될 예정이다. 평화로웠던 1980년 5월 광주는 전두환의 신군부가 주도한 계엄군 진압으로 극심한 혼란에 빠진다. 신군부 정권에 저항하는 광주 시민군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거리로 나와 저항하는 과정에서 계엄군에 의해 쓰러져간다. 이후 광주도청을 사수하면서 민주주의를 위한 공동체 삶을 함께하지만 결국 10일 만에 진압당하고 많은 희생자를 낳게 된다. 광주 시민의 희생은 이후 한국 민주주의 발전의 귀한 디딤돌이 되었고, 1987년 민주화운동에서 촛불혁명까지 그 정신이 면면히 이어져오고 있다. <오월음악극-사랑이여>은 김덕수, 민영치, 앙상블 시나위, LDP무용단의 사물놀이와 전통음악, 그리고 현대무용의 융합 퍼포먼스 공연을 통해 5·18의 의미를 표현한다. 5.18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퍼포먼스와 계엄령으로 점차 고립되는 광주의 상황, 시민군이 전남도청을 사수하며 주먹밥을 나눠 먹는 공동체의 모습 등을 통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1980년 전남대학교에 입학한 주인공 미연이의 시점에서 광주에서 죽음을 맞는 다양한 상황을 표현하는 1장 ‘사랑이여’로 시작하는 <오월음악극-사랑이여>은 2장 ‘평화의 봄, 혼돈의 밤’, 3장 ‘오월 공동체_광주 코뮨’, 4장 ‘진혼_광주 레퀴엠’, 5장 ‘광주, 40년 후_그리운 광주로 갑니다’로 이어진다. 생중계를 관람한 관객들은 ‘가슴이 뜨거워진다’, ‘세 장르의 조화가 아름답다’는 평을 남겼다.

오월음악회 : 5·18 정신의 부활을 염원하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리는 의 세 공연이세종문화회관 ‘힘내라 콘서트’로 생중계된다.

<오월음악회-오월에 부치는 편지>는 민주, 인권, 평화를 의미하는 음악으로 시민과 함께한다. 5·18 40주년을 맞아 전국의 음악인들이 지원해 구성한 총 518명의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이 5월 16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오월, 부활하다’라는 표제 아래 말러의 교향곡 ‘부활’을 연주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리허설 시작 직전,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사태의 확산으로 기획은 무산되었다. 이에 ‘오월, 부활하다’ 프로젝트를 작년부터 기획했던 ‘참음악친구들’은 안타까운 마음으로 소규모 무대를 꾸몄다.

<오월음악회-오월에 부치는 편지>는 ‘부활’ 교향곡 각 악장의 모티브였던 말러의 가곡들을 교향곡 순서에 따라 다섯 개의 에피소드, 하나의 서사로 만들어 우리말로 노래한다. ‘오월 오케스트라’의 현악기 대표로 악장이 바이올린을, 관악기 대표로 부지휘자가 클라리넷을, 타악기 대표로 팀파니 수석이 각종 타악기를, 그리고 ‘오월 합창단’을 비롯한 모든 단원을 대신해 구자범 지휘자가 피아노를 맡는다. 이번 공연은 음악인들이 5·18 정신을 기리고 부활을 염원하면서 5월 그날의 광주에 부치는 소박한 편지다.

오월무용 : 5.18 희생자들의 한을 달래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리는 의 세 공연이세종문화회관 ‘힘내라 콘서트’로 생중계된다.

<오월무용-십일, 맨드라미꽃처럼 붉은>은 1980년 5월 18일부터 27일에 이르는 열흘 동안의 아픈 기억을 한국창작무용으로 표현해 원통함을 풀어내는 공연이다. 한국 전통춤을 바탕으로 새로운 한국무용을 창작하는 40여 년 전통의 창무회, 한국예술종합학교 한국무용 전공 졸업생으로 구성된 무용단 Altimeeets가 협업해 공연을 선보인다.
<오월무용-십일, 맨드라미꽃처럼 붉은>은 5.18 희생자들의 한(恨)을 국민들과 함께 공감하고 불의에 저항했던 그날의 외침을 새롭게 표현했다. 누구도 5·18이라는 비극을 직접 경험한 이들의 고통과 분노를 온전히 이해할 수는 없다. 살아남은 자들은 그 열흘 동안 벌어진 민주화운동에 대해 어떤 마음을 가지고 사느냐에 대해 성찰해야 한다. <오월무용극>은 이런 의문과 의도를 가지고 5.18 희생자를 위로하고 추모한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리기 위해 세종문화회관이 준비한 <오월평화페스티벌>의 세 공연은 ‘힘내라 콘서트’ 시리즈로 네이버 TV와 TBS TV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남은 공연인 <오월음악회-오월에 부치는 편지>는 5월 16일 저녁 8시, <오월무용-십일, 맨드라미꽃처럼 붉은>은 5월 18일 저녁 8시에 관람할 수 있다.

글_신은정(<문화공간175> 편집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