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T175


세종문화회관 공연 5편이 영화보다 싸다고?

세종문화회관에서는 초, 중, 고 대학생을 위하여 주요 공연가를 파격적으로 할인한 2019 대극장 올패스를 선보인다.

어린 시절 우연히 경험한 한 편의 공연이 나침반처럼 삶을 인도하는 경우가 있다. 청소년 시기 예술적 경험은 평생의 감수성을 좌우하지만, 높은 티켓 가격 때문에 공연장의 문턱은 높기만 하다. 세종문화회관은 청소년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하여 7월 26일부터 ‘2019 대극장 올패스’ 판매를 시작했다. 대극장 올패스는 2016년 10월 첫 도입 후 4년째 커다란 호응과 지지를 받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8세 이상 25세 이하의 초, 중, 고, 대학생을 대상으로 공연 가격을 파격적으로 할인하여 선착순 500매만 판매한다. 하반기 대극장 올패스는 세종문화회관이 직접 기획·제작한 작품들 중 총 9개 공연을 엄선했다. 공연들의 성격에 따라 티켓은 A, B 두 권종으로 나뉜다.

오페라와 클래식, 음악극의 수준 높은 향연

A권종 티켓에는 5개 공연이 포함된다.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의 <썸머클래식>, 음악극 <극장 앞 독립군>, 오페라 <돈 조반니>, 합창 <명작시리즈Ⅱ>, 클래식 <위대한 작곡가 시리즈Ⅱ-브루크너>를 전부 1만 6천원에 관람할 수 있다.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 <썸머클래식>은 여름방학 클래식 공연의 스테디셀러로, 청소년을 위해 쉽고 재미있는 작품을 선정한 후 깊이까지 더한 정통 클래식 공연이다. 올해 썸머클래식은 ‘건반위의 진화론자’ 김대진의 지휘에 정경영 교수의 심도 깊은 해설이 더해졌다. 방학을 맞은 청소년들에게 클래식의 즐거움을 일깨우는 공연이 될 것이다. 한편 <극장 앞 독립군>은 세종문화회관에서 야심차게 기획한 음악극이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 봉오동 전투를 이끈 홍범도 장군의 인생을 감동적인 이야기로 완성했다. 세종문화회관 산하 7개 서울시예술단 300여명단원들이 참여하여 장르를 넘나드는 압도적인 대형 음악극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시오페라단 <돈 조반니>는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의 걸작 중 하나로, <피가로의 결혼>, <코지 판 투테>와 함께 천재적인 대본가 ‘로렌초 다 폰테’의 3부작 중 한 작품이다. 바람둥이 ‘돈 조반니’의 주변 인물들이 벌이는 해프닝을 담은 희극적 오페라로, 수많은 여자들을 울린 나쁜 남자의 최후를 흥미롭게 담았다. 네 번째 공연 서울시합창단 <명작시리즈Ⅱ>에서는 유럽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은 로시니의 마지막 걸작 <작은 장엄미사>를 선보인다. 총 연주시간이 80분에 달하는 종교음악이지만, 단순하면서도 감동을 진하게 남기는 불멸의 가사 덕에 지루할 틈이 없다. A권종의 마지막 작품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의 <위대한 작곡가 시리즈Ⅱ-브루크너>는 국내에 브루크너 연주 열풍을 몰고 온 지휘자 임헌정이 이끄는 공연이다.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단이 매년 대표 작곡가를 선정해 깊이 있는 음악세계를 조명하는 시리즈로, 풍성하고 단단한 사운드를 들려 줄 예정이다.

신나는 합창 공연부터 연말 뮤지컬까지

B권종 공연의 구성은 또 다르다. 서울시합창단 <신나는 콘서트>와 기획공연 <아시아청년관현악단 아시아투어>, 음악극 <극장 앞 독립군>, 클래식 <위대한 작곡가 시리즈Ⅰ-말러>, 송년 가족 뮤지컬 <애니>까지 5개 공연을 1만 8천원에 관람할 수 있다. 서울시합창단 <신나는 콘서트>는 합창음악의 매력을 발산하고 대중화를 선도하기 위해 지난 2012년 시작했다. 친숙한 멜로디의 다양한 장르 음악을 모아 합창으로 풀어내며, 화려한 무대 연출과 퍼포먼스를 더해 기존 합창음악회의 틀을 깬 공연이다. 올해는 베르디 3대 오페라 중 하나인 <라 트라비아타> 하이라이트를 비롯, 오펜바흐 오페라 <천국과 지옥>, 보컬 오디션 프로그램 경연곡으로 화제를 몰고 왔던 ‘그란데 아모레’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아시아청년관현악단 아시아투어>의 배경에는 젊고 쟁쟁한 음악가들의 뜨거운 경쟁이 있었다. 아시아청년관현악단은 한국,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11개국의 17세~28세 이하 음악가를 대상으로 치열한 오디션을 거친 후 오직 100여 명만을 선발해 꾸린 오케스트라다. 지난 2010년 이후 9년만의 내한으로 청년음악가들이 들려주는 섬세한 연주와 웅장한 무대가 압도적으로 펼쳐진다. 올해에는 한국인 단원들이 무려 10명이나 포함되어 있다. 국내 클래식계를 이끌어갈 유망주들을 목격할 좋은 기회다. <위대한 작곡가 시리즈Ⅰ-말러>는 매년 대표 작곡가를 선정해 그 음악세계를 조명하는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의 공연 시리즈다. 청년 연주가들의 눈부신 재능과 함께, 말러에 대해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서울시뮤지컬단의 대표 송년 레퍼토리로 공고히 자리잡은 <애니>가 기다린다. 미국 대공황 시절, 밝고 용감한 소녀 애니가 미스 해니건의 고아원에서 불행한 삶을 살다 유명한 억만장자 워벅스와 동화 같은 크리스마스를 보내기로 결정하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이야기다. 따뜻한 스토리와 유쾌한 웃음, 경쾌한 뮤지컬 넘버와 아이들의 퍼포먼스가 함께하는 가족뮤지컬이다.

청소년에게 예술 관람의 기회를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은 “대극장 올패스를 통해 세종문화회관이 청소년, 학생들에게 문화예술 관람기회 확대 및 감성발달을 위해 자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보다 많은 청소년, 학생들이 공연관람을 통해 문화가 주는 즐거움과 감동을 경험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극장 올패스는 7월 26일부터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판매된다. 8세 이상 25세 이하의 초, 중, 고, 대학생 등 관람 자격이 되는 본인만 홈페이지 가입 후 구매 할 수 있다. 1인 2매까지 구매가 가능하며, 선착순 판매에 따라 조기 마감될 수 있다. 구매 후에는 미리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개별 공연의 날짜와 좌석을 지정하여 예매 한 후 티켓을 수령하면 된다. 특히, 미성년 학생들을 위해 포털 사이트 계정으로 로그인을 할 수 있어 보다 손쉽고 간편하게 구입 가능하도록 했다. 자세한 정보는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풍성한 구매자 경품 이벤트도 진행

뿐만 아니라 2019 하반기 대극장 올패스는 총 105명에게 행운이 돌아가는 구매자 이벤트도 준비했다. 추첨을 통해 2명에게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내에 위치한 프라이빗한 관람 공간인 ‘메세나룸’에서 관람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여름시즌 <베토벤의 비밀노트>와 호텔패키지를 함께 운영한 프레이저 플레이스 호텔 숙박권의 행운도 준비되어있다. 이외에도 세종문화회관 기념품, 커피쿠폰 등 다양한 선물을 마련했다고 하니 공연도 보고 경품도 받는 혜택을 놓치지 마시라.

_편집부
문의_02.399.1000 / www.sejongpac.or.kr/event/allpass/index.as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