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송영주, 미지의 길을 간다

송영주, 미지의 길을 간다

글. 장경진 (객원기자, 공연칼럼니스트)

최근 재즈 피아니스트 송영주가 발매한 피아노 솔로 앨범 중 눈길이 가는 곡이 하나 있었다. ‘Uncharted Road’. 수많은 경계를 넘으며 다양한 뮤지션들과의 교류를 통해 재즈에 몰입해 온 그에게 딱 어울리는 곡이었다. 미지의 길 위에서 그가 느꼈을 다양한 감정은 그렇게 청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그런 그가 크리스마스를 맞아 12월 22일 꿈의숲아트센터에서 공연을 갖는다. 재즈풍으로 편곡한 다양한 캐럴을 통해 관객이 즐겁고 행복하길 바란다고 전하는 그를 만났다.

여러 인터뷰에서 밝혔듯, 짜인 틀에서의 삶을 벗어나게 해준 것이 재즈라고 설명한 적이 있다. 처음으로 재즈에 매혹되었던 때는 언제였나?

많이 늦은 감이 있지만 처음 들었던 건 대학을 다닐 때였다. 그동안 들어오던 음악과는 무언가 다르다는 것이 호기심으로 다가왔던 것 같다. 막연하지만 화성적으로 노트의 나열도 리듬적으로도 정형화 되어 있지 않았다. 그것이 매우 자유로워 보였다. 어려서부터 클래식 음악을 접한 나에게 이런 자유로움이 큰 매력으로 다가온 것이 신기할 정도다.

 

재즈와 가까워진 후 매년 앨범을 통해 송영주만의 음악세계를 펼쳐오고 있다. 한 앨범 안에서도 역동적인 곡도, 서정적인 곡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어떤 성향의 곡을 선호하는지 궁금하다.

리듬적인 것에 늘 몸이 반응하는 걸 보면 역동적인 곡을 연주하는 걸 좋아하는 것 같다. 내 안에 분명히 열정적인 에너지가 있다고 느낀다. 하지만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서정적인 곡이 내 성향과는 더 맞는 곡이라고 할 수 있다. 아무래도 빠른 곡보다는 여유롭고 공간이 많은 곡에서 감동을 받기 때문이다. 충분히 내 감성을 깨우는 순간들 말이다!

최근 첫 피아노 독주앨범 <Late Fall>을 발매했다. 재즈는 다양한 악기들과의 즉흥적인 합이 중요한 장르라고 생각해왔는데, 이 작업이 꼭 필요한 이유는 무엇이었나.

내가 즐겨 듣고 존경하는 뮤지션들이 있다. 빌 에반스, 키스 자렛, 프레드 허쉬, 브래드 멜다우 등등. 많은 재즈 피아니스트들의 솔로 음반과 공연을 보며 ‘나도 언젠가는 꼭!’이라고 생각했다. 감히 시도하지 못했는데 이젠 더 이상 피하지 말고 도전해보자는 마음이 있었다. 오랜 시간 여러 악기들과 연주해오다보니 나 자신에게 온전히 집중하기보다는 앙상블이 만들어내는 사운드에 익숙했었다. 이번 작업을 하며 모든 것을 혼자 하려다보니 드럼, 베이스, 기타, 혼 연주자들의 고마움과 소중함을 새삼 느꼈다. 생각보다 훨씬 더 부담감과 중압감이 컸고, 마치 공연을 처음 하는 것 같은 극도의 긴장감마저 찾아오기도 했다. 하지만 피아노라는 악기가 갖고 있는 오케스트라적인 면과 혼자이기 때문에 기본 폼마저도 자유롭게 넘나들며 몰입하는 매력에도 눈을 뜨게 되었다. 어렵지만 그렇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이 도전을 하게 될 것 같다.

타인들의 평가와는 무관하게, 그동안 음악을 해오면서 가장 어려운 점과 기뻤던 점이 있다면 무엇일까.

공연이 다가오면 멀쩡하던 몸이 갑자기 아프고 컨디션이 안 좋아진다. 참 희한한 일이다. (웃음) 이렇게 오랜 시간 무대에 섰는데도 여전히 긴장이 되고 두렵기도 하다. 어쩌면 그동안 음악을 해오면서 앞으로도 가장 어려운 점은 무대에 서는 일이고, 가장 기쁜 일 역시 공연을 무사히 마쳤을 때가 아닐까 싶다.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재즈에 몰입하고 있다. 어떤 점 때문에 계속 할 수 있다고 생각하나.

가끔 음반을 낸 후배들이 이렇게 한 장 내기도 힘든데 그동안 어떻게 11장을 발표했냐고 물어볼 때가 있다. 사실 나도 그 이유를 잘 모르겠다. 대중음악에 비해서 여러모로 열악하고 소외된 부분이 있음에도 진짜 재즈를 좋아하나보다. 게다가 오랜 시간 반복되어지며 이젠 더 이상 돌이킬 수 없이 와버린 느낌이랄까. (웃음) 재밌는 점은 무대에서 연주하는 직업이 타고난 성격이나 적성과는 거리가 멀다고 느껴지는데도 조금씩 나아지는 걸 보니 반복이 주는 힘이 있는 것 같다.

필드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뮤지션으로서의 정체성을 더 중요하게 생각할 것 같다. 최근 가장 자극을 준 인물이 있다면 누구일까.

키스 자렛은 나의 어머니와 같은 70대 중반임에도 최근에 새 앨범을 발매했다. 연륜에서 오는 그 깊이감은 더더욱 나를 감동시킨다. 과연 그 나이까지 왕성하게 앨범을 내고 연주할 수 있을지 생각하게 하는 자극을 주는 아티스트다.

대중음악을 하는 뮤지션들과의 교류도 활발한 편이다. 협업을 통해 얻게 되는 것이 있다면 무엇인가.

즐거움이다. 다양한 음악이 주는 매력에 집중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는 것에 감사하게 생각한다. 클래식 피아노를 전공했지만 졸업 후 재즈에 전념하다보니 잊고 있던 것들을 클래식 연주자들과의 협업을 통해 느끼게 되고, 대중가수들과는 스튜디오에서 만들어내는 창작의 묘미를 느낀다. 그런 작업들 끝에 재즈로 돌아오게 되면 늘 새롭게 만들어내는 즉흥연주의 매력에 빠지게 된다. 결국 모든 음악은 크게 하나로 연결되어있다는 생각이 든다.

재즈가 낯선 관객들이 재즈를 편안하게 느낄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무엇일까.

커피를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 에스프레소를 권하지는 않을 것 같다. 나도 처음에는 아메리카노가 쓰기만 하고 사람들이 왜 마시는지 이해를 못할 때가 있었다. 우유가 들어간 달달한 커피로 시작하다가 지금은 씁쓸하고 진한 아메리카노가 좋아졌다. 재즈 역시 어렵다고만 여기지 말고 듣기 편한 재즈부터 찾아 듣기 시작하면 점점 더 깊이 있게 다가갈 수 있다. 결국 관심과 노력이 필요한 부분이다.

꾸준히 자신 안에서 부족하다고 느껴지는 것을 발견하며 다양한 삶의 변화를 받아들이고 있다. 재즈를 통해 앞으로 어떤 것을 더 해보고 싶은가.

자작곡은 물론 재즈 스탠더드 곡들을 담은 앨범을 내고 싶다. 재즈 뮤지션으로서 여러 장르의 음악과 다양한 아티스트들과의 협업도 계속 하고 싶다. 더 많은 사람이 재즈를 즐길 수 있는 그날까지. (웃음)

 
2018 꿈의숲 겨울이야기

2018 꿈의숲 겨울이야기

일정 : 2018.12.22(토)~2018.12.25(화)

장소 : 꿈의숲아트센터 콘서트홀

시간 : 22일 17시, 23일 15시 / 24일 19시 30분, 25일 15시

예매하러 가기 예매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