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GE

점심 한 시간, 지친 일상의 오아시스

점심 한 시간, 지친 일상의 오아시스

<세종예술아카데미 여름특강>

글. 김두리 (세종문화회관 홍보마케팅팀)

바쁜 일상 속 적은 부담으로 참여할 수 있는 세종예술아카데미의 여름특강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더운 날씨와 반복되는 일상으로 지친 직장인의 여름에 한 템포 쉬어갈 수 있는 오아시스가 될 것이다.

대신 떠나보는 여행, 이탈리아&파리

한창호의 <트립 투 이탈리아 : 피렌체>

한창호 평론가와 함께 영화로 읽는 이탈리아 인문 기행이다. 지난해 여름에는 ‘로마’를 집중 여행했다. 올해의 여행지는 르네상스의 발상지 ‘피렌체’ 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피렌체는 그 어느 도시보다도 성스럽고 아름답다. 이번 여름에는 예술의 성지로서의 피렌체, 그리고 모성의 땅으로서의 피렌체로 나누어 7월 27일, 8월 3일, 총 2회에 걸쳐 집중 여행한다.

 
피렌체: 예술의 성지 7.27(금) 12:00~13:00 피렌체 : 모성의 땅 8.3(금) 12:00~13:00
영화는 피렌체를 어떤 시선으로 바라볼까? 예술의 성지는 어떤 인상을 갖고 있을까? 이탈리아의 고향, 이탈리아 자연의 전형성을 지닌 피렌체의 모습을 집중 조명한다. 특히 발도르차(Val d’Orcia) 지역과 함께 주변의 풍경을 살펴본다.
 
참고작품 다리오 아르젠토 <스탕달 신드롬> 브라이언 드 팔마 <강박관념> 참고작품 마르코 툴리오 조르다나 <베스트 오브 유스>
7.27(금), 8.3(금) 12:00~13:00, 수강료: 3만원 (회당 1만5천원)
한창호
강사: 한창호(영화평론가)이탈리아 국립 볼로냐대학교에서 영화학 전공 (라우레아 과정 졸업) 씨네21을 비롯한 여러 매체에 영화평을 기고하고 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에 출강 중이다. 영화와 다른 예술, 특히 미술과의 관계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있고, 이런 주제로 국제갤러리, 금호갤러리, 리움미술관, 토탈미술관 등에서 강의를 진행했다. 저서로는 <영화, 그림 속을 걷고 싶다>, <영화, 미술의 언어를 꿈꾸다>, <영화와 오페라>등이 있고, 공저로는 <필름, 셰익스피어>, 그리고 역서로는 <할리우드 장르> 등이 있다.

<대가의 탄생, 모차르트의 파리여행>

많은 예술인이 사랑한 도시 파리. 모차르트도 예외는 아니었다. 모차르트는 짧은 생 안에서도 10년 이상을 여행했던 ‘길 위의 예술가’다. 그런 그에게 파리는 거장이 되는 결정적인 역할을 한 도시다. 1777년부터 1779년까지, 모차르트를 거장으로 거듭나게 한 파리의 여행길을 따라가며 그의 인생과 음악을 감상하는 시간이다.

8.7(화) 12:00~13:00, 수강료: 1만5천원
이준형
강사: 이준형(음악칼럼니스트)CBS 음악FM <아름다운 당신에게>에 11년째 고정출연하고 있으며, CPBC FM 의 주말 진행자이기도 하다. 또한 <객석>, <그라모폰>, <스트라드>, <인터내셔널 피아노>, <라무지카>, <콰이어 & 오르간> 등 여러 음악지에 연주 및 음반평과 칼럼 그리고 번역을 기고했다. 다양한 음악을 좋아하지만 특히 중세부터 바로크 시대에 이르는 옛 음악과 역사적 연주양식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지니고 있다.

<지역과 미술 : 파리>

좋은 시대, ‘벨 에포크(La belle époque)’. 과거에는 없었던 풍요와 평화의 시대를 누렸던 1871년 이후부터 1917년까지의 유럽을 일컫는 말이다. 문화가 꽃핀 거리에는 아름다운 신사 숙녀가 흘러 넘쳤다. 이 시기의 예술적 움직임이 가장 활발했던 도시인 파리의 오르세 미술관으로 떠나본다. 시대의 예술사조와 함께 그 영향을 받아 탄생한 작품들을 8월 9일, 8월 16일, 2회에 걸쳐 조망한다.

 
8.9(목) 14:00~16:00 벨 에포크La belle époque 시대
8.16(목) 14:00~16:00 오르세 미술관
8.9(목), 8.16(목) 14:00~16:00, 수강료: 5만원 (회당 2만5천원)
이현
이현(미술사가, 오르세미술관 객원연구원 역임)고려대학교 불어불문학과 졸업,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 석사졸업 프랑스 파리1대학(팡테옹 소르본느) 미술사학 박사과정 수료오르세 미술관 객원 연구원을 역임했으며, 귀국 후에는 ‘도서관옆신호등’이라는 도서관, 미술관, 박물관 통합 교육 프로그램 회사를 설립해 공공기관에 도서관교육과 미술관 교육을 알리고 있다. 현재 국내 주요 공연장 및 미술관, 대학, 기업 등에서 미술관련 강의를 하고 있다. 이외 EBS TV 아.바.타(아이를 바꾸는 창의력 타임) 창의력 갤러리의 미술 감상 고정 MC로 활약했으며, EBS 라디오 <오후 앤 음악>에 유럽 문화와 음악을 소개하는 게스트로 고정 출연하여 프랑스 문화와 예술을 소개하였다. EBS <60분 부모>, KBS <아침마당> 등 다수 방송에 출연하여 서양미술과 미술관 교육을 알리고 있다.

한낮의 광화문 음악회

<정오의 음악회>

평소에 현악연주회를 보고 싶었으나 짬이 잘 나지 않았던 직장인에게 나른한 정오, 짧지만 강렬한 연주회를 선물한다. 비올리스트 박경민과 현악앙상블 아르끼뮤직소사이어티가 함께하는 연주와 해설로 지친 일상에 신선함을 불어넣어보자.

 
베를린 필하모닉 비올리스트 박경민과 함께하는 음악여행 8.9(목) 12:00~13:00 Archi Music Society와 함께하는 현악4중주의 묘미 8.16(목) 12:00~13:00
Program Viola 박경민 / Piano 강형은 / Guest 조상운 - G.Enescu / Konzertstuck - Handel-Halvorsen / Passacaglia - R.Clarke / Sonata for Viola and Piano Program 1st Violin 신상준 / 2nd Violin 나윤아 / Viola 조상운 / Cello 오지현 - Haydn / String Quartet, Op. 76, No.3 - A.Dvorak / String Quartet No.6 "American" - S.Prokofieff / String Quartet No.2
8.9(목), 8/16(목) 12:00-13:00, 수강료 : 3만원(회당 1만 5천원)
박경민
박경민(비올리스트, 베를린필하모닉오케스트라 단원)2003 예원학교 입학, 오스트리아 빈으로 유학 (사사 조성구, 조상운) 2003-2005 빈 국립음대 예비학교 2006 빈 국립음대 최연소 입학, 사사 Wolfgang Klos, Ulrich Schoenauer 2008-2010 빈 국립음대 재학 중 도독,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국립음대 입학 사사 Walter Kuessner (Diplom 졸업) 2011-2013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국립음대 Master 과정 졸업 ( 사사 Tabea Zimmermann) 2014-2016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국립음대 Konzertexamen 최고연주자 과정 졸업. 사사 Tabea Zimmermann
조상운
조상운(비올리스트, 아르끼뮤직소아이어티 음악감독)예원학교, 서울예고,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졸업, 프랑스 휠 말메종 국립음악원 졸업 에꼴 노르말 음악원 실내악과정 졸업 코리아 심포니에타, 서울시향, 대구시향, 수원시향, 전주시향, 서울시향 쳄버오케스트라, 부다페스트 심포니 오케스트라 협연 및 다수의 독주회 개최 예음 클럽 비르투오조 콸텟 연주자로 수많은 연주활동 서울시립교향악단 제2수석, 서울대 강사, 프랑스 플랜 뮤직 페스티벌 초빙교수 역임 현재 계명대학교 출강, Ensemble Ariatti, 앙상블 유니송 멤버, 아르끼뮤직소사이어티 음악감독

<두다멜의 인생연주 ‘전람회의 그림’>

가장 독창적인 작곡가로 평가 받고 있는 러시아의 작곡가 무소르그스키. 그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전람회의 그림>은 연인이었던 화가 빅토르 하르트만이 죽고 난 뒤, 하르트만의 추모전시회에 다녀오자마자 작곡한 곡이다. 그림에서 그림으로 이동하는 듯 한 ‘프롬나드’를 곡에 적용했다. 피아노곡으로 작곡된 이 곡을 많은 음악가들이 편곡했는데 그 중에서도 라벨의 편곡이 가장 큰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 세종아카데미 프로그램에서는 라벨의 색채감으로 완성된 무소르그스키의 걸작을 21세기 지휘자 구스타보 두다멜이 이끄는 더블 편성 시몬 볼리바르 심포니 실황으로 감상한다. 류태형 칼럼니스트의 깊이 있지만 친근한 해설이 곡의 이해를 돕는다.

8.1(수), 12:00~13:00, 수강료: 1만 5천원
류태형
류태형(음악칼럼니스트) 서강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 월간 '객석' 기자와 편집장을 역임했다. 대원문화재단 사무국장을 거쳐 현재 동 재단 전문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KBS클래식FM '출발 FM과 함께' 중 '류태형의 출발퀴즈‘ 코너에 고정 출연했으며 'FM음반가이드' 프로그램의 초대 진행자였고, KBS 1TV '클래식 오디세이' 음악 코디네이터로 일했다. 2014년과 2017년 위트레흐트에서 열린 프란츠 리스트 국제 콩쿠르에 Press Jury로 초청됐다.2015~2016년 중앙일보 음악담당 객원기자를 역임했고 현재 KBS 클래식FM ‘출발 FM과 함께’ 토요일 코너 '요즘N이사람'과 가톨릭평화방송 'FM 음악공감' 평일 코너 '편안하게 들읍시다'에 출연 중이다. 세계 음악 디스커버리, '무라카미 하루키를 듣다' 등 각종 공연과 클래식 음악 감상회에서 해설을 담당했고, 서울문화재단, 예술경영지원센터,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 축제, 예술의전당 예술대상 심의평가위원과 서울청년예술단 멘토를 역임했다. 저서로 '한국인의 열정으로 세계를 지휘하라'(명진출판)와 공저 '클래식 튠'(모노폴리), ‘당신과 하루키와 음악’(그책)이 있다.

드가부터 발레까지

<드가의 작은 무희 이야기>

세종미술관에서 하반기 전시 예정인 <에드가 드가 : 새로운 시각> 전시회를 기다리고 있다면 눈 여겨 볼 프로그램. 드가의 조각상 ‘14살의 작은 무희’에서 모티브를 얻은 화제의 발레를 만나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발레리나 그림으로 유명한 드가는 1881년 인상파 전시회에 어느 14세 무용수의 밀랍상을 출품했다. 파리 오페라 발레단의 말단 무용수였던 마리 반 괴템을 모델로 한 것. 찢어지게 가난했던 마리는 발레에만 전념할 수 없었고 결국 발레단에서 쫓겨나게 된다. 드가의 밀랍상은 당시에는 지나치게 사실적이고 못생겼다는 조롱을 받았지만, 지금은 복제된 청동상도 큰 인기를 끄는 걸작으로 평가 받고 있다. 마리의 기구한 이야기를 조각상에 얽힌 다큐멘터리와 파트리스 바르가 안무한 발레로 만난다. 8.14(화) 12:00~13:00, 수강료: 1만 5천원
유형종
유형종 (오페라, 발레 칼럼니스트)연세대학교와 서울대학교 대학원 경영학과 졸업. 음악과 무용칼럼니스트로 활동하면서 삼성경제연구소의 SERICEO와 국내 주요 공연장과 아카데미에서 강의하였고, 월간 「객석」, 「그라모폰코리아」, 세종문화회관 「문화공간」, 한국일보 등에 기고하였다. 현재는 무지크바움 대표운영위원과 국립발레단의 운영자문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저서 「불멸의 목소리」
 

멀리 떠나는 여행, 근사한 곳에서의 공연 관람, 조용한 미술관에서 나와 그림이 마주하는 시간… 누구나 이따금씩 상상해보는 일상의 여유다. 그러나 현실과 머나먼 곳에 있는 듯 하여 때로는 서글퍼지기도 한다. 하지만 슬퍼하지 마시라. 세종예술아카데미와 함께라면 점심 한두 시간만으로도 충분히 만끽할 수 있으니! 세종예술아카데미의 여름특강 프로그램이 팍팍한 당신의 삶에 오아시스가 되어줄 것이다.